한 세기 전을 풍미했던 농구스타들(20세기 농구스타)

불가능은 불가능하다

갑자기 그때의 영웅들이 기억났다.

주말 새벽 4, 5시에 부모님 몰래 AFKN을 틀었던 이유가

바로 이 농구 영웅들 때문이었다.


슈퍼맨, 엑스맨, ...맨, ...맨 등 무슨맨,맨,맨으로 판치는 별거지 발싸개 같은

미국 사대주의적 영웅관으로 별 거지같은 가짜 영웅이 판치는 지금과 달리


20세기말 전세계를 집중시켰던 진짜 영웅들.


마이클조던 / 찰스바클리 / 패트릭유잉 / 레지 밀러 / 칼 말론-존 스탁턴 콤비 / 스카티피펜...

불스는 6맨인 쿠커스까지 대박이었음.



대부분의 한국의 친구들이 불스 팬이듯, 나도 그랬다.

마이클 조던 / 스카티 피펜 / 스티브커 / 롱리 / 악동 데니스 로드맨 / 크로아티아의 영웅 스티브 커 까지.

누구한명도 뒤쳐지는 사람이 없었다.


개인적으로는 피펜-쿠코치-조던의 삼각편대 공격이 완전 맘에 들었는데.

뭐 하여간 그랬다.







조던의 절친 바클리. 찰스도 조던의 그늘에 가려진 한 선수로 항상 뉴스를 장식했지만

정작 본인은 그와 함께 뛰는 것이 영광이라고 했다. 

승부의 세계에서 상대를 존중한다는게 얼마나 어려운가.

 그 때문에 바클리의 팬이 되버렸었다.






인디애나의 3점슛 천재. 레지밀러.






슈퍼콤비 : 칼말론(메일맨~!!) +  존 스탁턴





최강의 콤비 : 마이클조던 + 스카티 피펜.







뭐 이렇든 저렇든 역시 최고는 조던이었다.

왜 조던의 별명이 에어버드였는지는 한 살짜리 보면 알 수 있을 정도다.

.

그냥 갑자기 한세기 전의 영웅이 생각이 나서...




난 여기 동의 못하네~





베스트라면 조단의 내민 혓바닥과 더블 / 트리플 클러치가 나와줘야 하지 않겠어!








그리고 바로 에어버드 조단표 덩크도 말야!!!

농구가 스포츠가 아니라 예술이라는 걸 보여준 최고의 선수였다.

아직까지도 그를 넘어설 수 있는 선수는 없는 듯하다.





이미지 맵

YJTst

[지구별1박2일]은 세상을 여행하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전달합니다. 그리고 방랑하는 자유영혼들의 한국에서의 여행과 일상의 이야기들도 함께 나누는 공간입니다.

    'YJTst./▶ 생각.Think'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2개 입니다.

      • 농구의 황제, 에어조던 : 마이클 조던
        악동 : 찰스바클리
        피터팬 : 스카티 피펜
        우편배달부 : 칼말론
        어시스트의 달인 : 존 스탁턴
        킹콩 : 패트릭 유잉
        해군제독 : 데이비드 로빈슨
        사크 : 샤킬오닐
        큰발 : 디켐베 무톰보
        리바운드왕 : 데니스 로드맨
        코트의 마술사 : 매직존슨
        클라이드 드렉슬러
        제이슨키드
        ....

        옛날 생각 나네요

      • 아하...제독 로빈슨을 빼묵었네요... 샌앤토니오의 막강 센터..ㅎㅎ
        샤키/무톰보/제이슨키드까지 나오면 그 후세대 계속 나와야 할 듯...ㅎㅎ
        거기에 매직존슨까지 나오면 래리버드 세대들도 나와야 하고..ㅋㅋ

        결국뭐 정리하자면 조던이 짱...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