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나지 않는 미스터리. 그리고 나의 자취

불가능은 불가능하다

 

울림이 끝나지 않는다.
그 울림은 영혼의 울음
나의 내면의 메아리
그리고 누구나 가지고 있는 것


나를 버리면 나를 가질 수 있을지도 모른다.
도시의 때가 너무 많이 묻어 버렸나?
나를 버리지 못하는 것은...


가식이 둘러싼 자리는
작은 것이 아닌 큰 멍에이다.
그리고 그것이 나를 위협한다.
그리고 그것이 나와 타협하려 한다.

타협 되어서는 안 될 점.
하지만 흐르는 시간은
그리고 흘러온 시간은
그 멍에 자체가 사라지면
내 자신이 사라져 버린다는 것
그것을 잘 알고 있다.

나는 무엇을 택해야 하는가
나를 죽이는 것인가? 살리는 것인가?
그 본질은 사라지지 않는 것인가?

겁을 먹었다.
본질 그 자체의 변화에 대한 의심
그리고 그것 자체가 자아가 아닐까 하는 생각들...

2005.06.23
by 임종태

이미지 맵

YJTst

[지구별1박2일]은 세상을 여행하는 우리들의 이야기입니다. 그리고 우리들의 일상적인 이야기도 함께 올리는 공간입니다.

    'WE.LIFE/▶ 우리인생'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