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실몽실몽실모옹실



 

오늘 아침 눈 뜨고선, 조금은 덜(!) 쓰레기장이 된 방안에 앉아,

내가 나라서 참 다행이라는 생각을 했다.

그리고 행복하다고-

.

.

.

정말로 가슴이 많이 몽실몽실(?)해졌다.

느낌은 언어보다 훨씬 더 복잡미묘해서

도저히 어떤 말로도 표현할 수 없는

그런 것들이 있음을 새삼 느낀다.

 

몽실몽실몽실 모~옹실

 

 

- in letter -

 


방랑하는자유영혼

지구별1박2일 세계일주는 세상을 여행하는 우리들 이야기를 소개합니다. 방랑하는 자유영혼들의 국경을 넘나드는 여행 이야기와 세상을 사는 우리들의 이야기를 함께합니다.

    이미지 맵

    YJTst./▶ 생각.Think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