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

일상. 여행. 사진.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지구별1박2일

환상. 침묵. 그 몽롱한 세계로의 도취 

비정함의 수천, 수만의 메아리... 

도취 될 수 없는 판타시즘 

들어 갈 수 없는 리얼리즘 

그곳으로 향할 수 없다. 

나로서는 불가능하다. 

눈에 보이는 세상이지만 

들어갈수 없는 유리 수정같은... 

다시 투과되는 빛과 어둠... 

그리고 침묵. 

그것이야말로 모든것을 다 담을 수 있는 메아리 

진정한 메아리...메아리... 


무언가를 찾고 발견하고 

이를 성토하고... 크게 외치고... 

본질은 변하지 않는다. 

그래서 침묵보다 못한 것이다. 

하지만 나는 외쳐된다. 

나는 외쳐된다. 

멈추자. 이제는 멈추자. 

침묵보다 더 깊은 어둠으로 멈추자. 

그것은 빛보다 밝은 어둠일 것이다. 

더 많은 것을 비추는 어둠이 될 것이다. 

삼키지 않는 스스로에게 

서로에게 녹아드는 어둠의 어둠이 될 것이다. 


그리고 그것은... 

본질과 정체성 

무엇도 무너트릴 수 없는...



2003.07.28 



이미지 맵

YJTst

여행. 사진. 일상. 우리들 이야기를 담는 곳. 그리고 지구별1박2일

    'YJTst/💬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0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