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아파트 우리집

일상. 여행. 사진. 우리가 살아가는 이야기. 그리고 지구별1박2일

2018.07.04

더운 여름의 어느날.

에어콘은 없었다.

너무 더웠다.

방이 드러눕고 있으면 땀이 주루룩.

 

샤워를 했다.

그리고 빨래를 했다.

또 거실에 드러누웠다.

얄밉게도 햇살은 그리 강하던지.

 

그래도 우리도 전세집이 생겼다며

웃고 즐거워했었다.

 

이맘쯤엔 아무것도 아닌 모든 일에

즐거워했다. 감사했다.

 

2018년의 여름의 기억.

 

.

 

또 전세대란이라한다.

그래도 걱정은 없다.

이미지 맵

YJTst

여행. 사진. 일상. 우리들 이야기를 담는 곳. 그리고 지구별1박2일

    'YJTs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글에 남긴 여러분의 의견은 6개 입니다.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