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ina] #_14 떠오르는 비오는 날 트라우마

2016.03.05 ~ 2016.03.10 (D+41)


KOREA - China 

City : Linshui - Chongqing - Yipin Town - Qijiang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500


2016.03.05 (D+36)

전 날텐트 쳤던 자리랑 많이 다르죠 ㅎ

자다가 갑자기 빗방울 떨어지는 소리와 천둥소리에 화들짝 깨서 근처 공사하다만 집 아래로 숨었다,

패니어 두개 세개 들고 급히 뛰어가 옮기고 마지막에 텐트까지 들고 이동해서 다행히 비는 피할 수 있었다


X-T1 | 1/150sec | F/5.0 | +1.00 EV | 23.0mm | ISO-200

X-T1 | 1/125sec | F/3.6 | 0.00 EV | 23.0mm | ISO-200


텐트 친 곳이 다음 마을과 가까워서 아침 일찍 마을의 모습을 볼 수 있었는데

많은 식당에서 빠오즈를 팔고 있었는데 줄 서서 기다리는 사람들을 많은 식당에서 볼 수 있었다.


X-T1 | 1/160sec | F/3.2 | +0.33 EV | 23.0mm | ISO-200

X-T1 | 1/125sec | F/5.6 | +1.00 EV | 23.0mm | ISO-200


마을의 아침은 꽤나 분주했다,

걸어서 친구들과 함께 등교 중인 아이들과 장사를 시작하려고 문을 하나 둘 열기 시작하는 상가들

아침부터 모여 마작을 즐기는 어르신들

망태를 메고 밭으로 향하는 사람들


DSC-RX100M3 | 1/80sec | F/4.0 | 0.00 EV | 25.7mm | ISO-125


내가 지나가는 곳 쓰촨성 주민분들이 살고 있는 집은 대부분 이렇게 생겼다,

철문으로 저녁에는 철문을 내리고 아침에는 안에서 열고

옛날 어렸을 때 저도 이런 집에서 살았기에 낮설지는 않았다 

저 안에 공간은 식당이 될 수도 있고 구멍가게가 될 수도 있고 이발소가 될 수도 있고 

기타용품을 파는 가게가 될 수도 있고 다양했다.


DSC-RX100M3 | 1/2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오늘의 아침은 쓰촨성 스타일로 빠오즈로 결정

빠오즈도 왕형 덕분에 알게 되었는데 왕형은 지금 어디에 계실까?

궁금하다,

다시 보고 싶다

빠오즈에서 왕형의 모습이 비춰졌다


X-T1 | 1/320sec | F/5.6 | +0.67 EV | 23.0mm | ISO-200


시안 ~ 충칭 산에서는 닭을 많이 봤다면

쓰촨 중심부에서는 오리들도 같이 많이 볼 수 있었다,

점심 먹는 오리들

 아이가 옆에 있을땐 얌전히 밥을 먹더니 제가 가까이가니 우루루 다 도망가네요..

안 잡아먹는다 -_-


DSC-RX100M3 | 1/640sec | F/4.0 | 0.00 EV | 25.7mm | ISO-125


잠시 수영을 나간 오리들

그 사이 집 주인 아주머니와 친해져서 이야기를 나누고 잠깐 쉬는 시간을 가졌다.

나는 중국어도 못하고 영어도 잘 못하지만

아주머니는 중국어는 잘하는데 영어는 못하셨다.

그래도 몸짓 발짓으로 꿋꿋히 설명을 하면서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이럴때 필요한건 눈치


DSC-RX100M3 | 1/50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수영을 즐기고 다시 돌아와서 밥을 먹는 오리들

아주머니가 가면서 먹으라고 귤을 4개 챙겨주셨다 !


DSC-RX100M3 | 1/32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DSC-RX100M3 | 1/5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아무리 작은 도시여도 중심가에 들어가면 복잡하다 ~

수 많은 차량들도 북적북적...

참 빠져나가기 힘드네 


DSC-RX100M3 | 1/5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잠시동안 같이 달리면서 이야기 나눴던 아저씨 ~

고정기어 자전거로 정말 능숙하게 잘 달리셨다,

저보다 더 잘 타셨던 것 같은데 !

오르막도 얼마나 잘 올라가시는지 따라가기 힘들었다 ㅎ


DSC-RX100M3 | 1/16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하루에 이런 마을을 정말 수십개는 지나는 것 같다 

계속해서 이어지는 마을들

오르막이 나오면 그 앞에 마을이 있었고 마을 끝엔 내리막 그리고 다시 올라가면 마을이 있었고 이게 계속 반복 되었다,


DSC-RX100M3 | 1/64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적절한 식당을 찾지 못해 굶고 달리다가 

우연히 발견한 주민분 집에서 쉴 겸해서 인사드리고 이야기를 나누는데 미엔빠오를 이렇게 해서 가져다주셨다,

만둣국이라고 보면 될 듯 

날씨가 왠지 비가 올 것 같은데..

혹시나 해서 여쭤보니 주인아저씨도 비가 올 것 같다고 합니다 ㅠ


DSC-RX100M3 | 1/6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따뜻한 미엔빠오 한 그릇


DSC-RX100M3 | 1/4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호의를 베풀어주신 아저씨 ,


DSC-RX100M3 | 1/32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아저씨 집에서 조금 떨어진 곳 여기에서 한 10분 고민을 했다 ㅎ

여기에 텐트를 치고 일찍 잘까? 말까?

비가 올 것 같은데 비 맞으면서 자는건 더욱 싫고...

아 어떡하지 ~ 어떡하지 !!


DSC-RX100M3 | 1/40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일단 조금 더 달려보기로 했다.

이제 봄이 오고 있다는 걸 느끼고 있었다.

노란 꽃들이 하나 둘 피기 시작했다.

겨울은 가고 봄이 오고 있다.


DSC-RX100M3 | 1/16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가다가 보이는 마을 한 쪽 구석 큰 나무가 보여 밑에 텐트를 치는데

안쪽에 위치한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였다

(이 주변 사진 찍어둔게 없네요..ㅎㅎ)

텐트를 치고 있는데 어디선가 나타난 아기강아지,

너 귀엽다 !?


DSC-RX100M3 | 1/16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갑자기 마을사람들이 하나 둘 나타나더니 꽤 많은 분들이 내 텐트 주변으로 몰려오셨다.

하하 그냥 자전거 타고 지나가다 들린 여행자 입니다 ~

조용히 잠만 자고 가겠습니다 !


DSC-RX100M3 | 1/16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내가 신기했는지 같이 사진을 찍자고 한다,

영어 조금 할 줄 알았던 동생과 ㅎㅎ

정말 용감한 동생이였죠 !?

목소리나 행동 하나하나가 힘이 들어가있는?


DSC-RX100M3 | 1/125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그나저나 ~ 요놈 !

너 혼자니?

부모님 없어 !?

나랑 놀래 ?

내 한 손에 쏙 들어올 정도로 작은 아기강아지

하지만 이 곳 주민분들에게는 그냥 길강아지인 듯 ...?

지나가다 한 분이 강아지를 들어올려서 한 번 쓱 보더니 이내 그냥 휙 내려놓고 그냥 가신다.


DSC-RX100M3 | 1/8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너 외로웠구나,

내 텐트 바로 옆에서 쪼그리고 잠을 잔다,

오늘 같이 자자


DSC-RX100M3 | 1/2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아까 같이 사진 찍었던 여동생이 먹으라고 저 ~ 멀리 슈퍼에서 가서 컵라면에 따뜻한 물을 받아 나한테 가져다주었다 ㅎ

엇!? 정말 땡큐 !


DSC-RX100M3 | 1/80sec | F/5.0 | 0.00 EV | 8.8mm | ISO-125


사진 찍어드리고 나도 같이 사진 찍고 싶어서 가운에 있는 여성분한테 같이 사진 찍자고 했는데

옆에 계시는 할머니한테 혼났다 ㅋ

할머님! 작업 걸려는거 아니에요 ㅠㅠ

그냥 같이 사진 찍으려고 한건데 .. 안 찍을꼐요 할머님 ㅎㅎㅎ

옆에 어머니는 이 상황이 웃겼는지 막 웃으셨다.

이렇게 마을주민분들이랑 수다떠는 사이 강아지는 어느새 다시 일어나서 주변을 돌아다니고..

아까 그 여동생과 가족분들이 이번엔 또 무언가를 들고 오셨다

집에 가신 줄 알았는데...


DSC-RX100M3 | 1/8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집에서 직접 요리를 해서 저한테 가져다주셨다..

헉 감동이..

아까 컵라면도 정말 고마웠는데 집에서 또 요리를 해서 가져다주시다니 정말 감사했다.

잘 먹겠습니다 ^.^


DSC-RX100M3 | 1/6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아이들도 꽤 많이 이 곳을 찾아주었다.

핸드폰으로 여행했던 사진들을 보여줬는데 하나 하나 넘기면서 보고 있네요


DSC-RX100M3 | 1/80sec | F/3.5 | 0.00 EV | 8.8mm | ISO-125


고맙데 시스터 ~ 정말 잘 먹었다네 !

덕분에 오늘 저녁 걱정 안해도 됐다네 떙큐 ~!


DSC-RX100M3 | 1/8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아이들이 많으니 역시 떠들썩하면서 주변이 화기애애 해졌다,

아이들의 순수함은 세계 어딜가나 똑같은 것 같다,


DSC-RX100M3 | 1/80sec | F/2.8 | 0.00 EV | 15.5mm | ISO-125


텐트 입구에 자리 잡고 자는 아기강아지,


DSC-RX100M3 | 1/6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옆에 강아지 자니깐 애들아 이리로 와~ 같이 사진 찍자!

강아지 자니깐 쉿 ~! 조용조용 이야기하자!


DSC-RX100M3 | 1/5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건너편 도로쪽에 위치해있는 곳에 살고 계시는 주민분이

밥과 고기 ,감자 , 나물 등이 들어간 한끼를 가지고 오셨다

에고..이거 여기에서 너무 많은 걸 받고 있었다,

음식도 음식이지만 사람들과의 정들이 오가며 추억들이 쌓이고 있었다

이러면 또 헤어지기 힘든데...ㅠㅠ


DSC-RX100M3 | 1/4sec | F/1.8 | 0.00 EV | 8.8mm | ISO-1600


밥을 다 먹고 주민분들이랑 이야기를 나누는데 주민분들 다리 사이를 왔다갔다 하던 아기강아지..

놀란 주민분이 화들짝 놀래 강아지를 실수로 밀어버리신 것...

그게 하필 옆에 냇가로 떨어져버렸다...

물 상태도 썩 좋지 않았는데 ..

그래도 바닥엔 떨어지지 않아 다행이였다 ..

헤엄쳐서 빠져나가려고 하는데 길을 모르는 강아지의 헤메는 모습을 보고 저대로 두면 안될 것 같아서 건너편 내려가는 길로 내려가서 강아지를 구해왔다,


DSC-RX100M3 | 1/5sec | F/1.8 | 0.00 EV | 8.8mm | ISO-1600


물 상태가 안 좋았기 때문에 이대로 놔두면 피부병에 걸리지 않을까.. 

물티슈로 닦아주고 물속에 빠져서 그런지 추워하길래...

무슨 좋은 방법이 없을까 생각을 해본다.

주민분들은 제 강아지냐고 물어보는데 제 강아지는 아니라고 했다 

데리고 가라는데 ..


데리고 가서 여행하면서 키우기에는 자신이 없어서 안될 듯 싶었다 .

먹는 거야 어떻게 해서든 구걸을 해서라도 먹여줄 수는 있는데,

이 험한 여행길에 이 아이를 데려가는 게 잘못 된 선택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아서..

이 곳에서 더 좋은 주인 만나는게 앞으로도 더 좋지 않을까 싶어 데려가는 생각은 일단 접어두었다,


DSC-RX100M3 | 1/250sec | F/1.8 | 0.00 EV | 8.8mm | ISO-3200


결국 겨울에 입었던 내복 상의를 꺼내 강아지에게 덮어줬다,

덮어줘도 처음엔 벌벌 떨었고 아이들이 와서 누워있는 강아지에게 장난치려고 했지만 극구 말렸다

이 아이는 저기 떨어져서 지금 추워하고 있어 건들면 안돼 ~ 머리는 젖지 않았으니깐 머리만 천천히 만져주면 돼 라고 알려주었죠..ㅎㅎ

어느새 다시 잠든 강아지..


텐트 문 여는 소리가 애가 깨버려서 다시 쓰담아주면서 잠들때까지 가만히 있었다,

텐트 문 열고 닫는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해서 꺠버리는 바람에 조심 조심히 다닐 수밖에 없었죠 ..

새벽에 애가 일어나서 멍멍 짓는 소리에 나도 민감하게 꺨 수밖에 없었다

손을 대고 있어야 잠을 자는 녀석 ...

그냥 자면 안되겠니..? ㅠ

너가 울면 내가 편히 못자 ...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250


2016.03.06 (D+37)

다음 날 아침 어제 받은 선물 들을 정리 하고 밖으로 나와 갈 준비를 하는데

또 저 멀리서 무언가를 들고 이쪽으로 오시는 분들 볼 수 있었다..

아이고 이 먼 거리를 ..


DSC-RX100M3 | 1/4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빨리 뛰어가서 뭔가를 받는데 쌀죽과 반찬이 담길 그릇을 받을 수 있었다,

그리고 다시 저 큰 길가쪽으로 가신 아주머니..

어제 저녁에도 밥을 챙겨주시고 아침에도 챙겨주시고 정말 감사하단 말밖에 할 수 밖에 없었다.


DSC-RX100M3 | 1/125sec | F/5.6 | 0.00 EV | 25.7mm | ISO-125


한 쪽에서는 아침 운동으로 배트민턴을 치고 있었고...


DSC-RX100M3 | 1/25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젖었던 텐트도 다 말랐겠다 이제 출발 해야겠다,


DSC-RX100M3 | 1/100sec | F/4.0 | 0.00 EV | 16.8mm | ISO-125


나 이제 가야돼..

데리고 가고 싶지만 그럴 수는 없었다..


DSC-RX100M3 | 1/80sec | F/5.0 | 0.00 EV | 8.8mm | ISO-125


어제 저녁 , 오늘 아침을 챙겨주신 분은 이 곳에서 보조간호사 일을 하고 계셨다,

아프신 분들이 오시면 환자분들을 옆에서 간호해주시고 상태를 봐주시는 일을 하고 있으셨는데 

우연히 제가 이 건물 뒷편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에서 텐트를 치고 있는 모습을 보고 

저녁과 , 아침을 챙겨주셨다,


DSC-RX100M3 | 1/40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잊지 않고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출발했다.


DSC-RX100M3 | 1/25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강아지를 두고 가는게 영 찝찝한데...

아 그냥 가도 되려나

주민분들이 잘해주시겠...지? 라고 생각하기엔 봐 온 모습으로는 잘해주실 것 같진 않고..


DSC-RX100M3 | 1/5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나랑 같이 가는게 더 고생일 수도 있으니..

출발 !

새벽에 강아지가 깨서 멍멍 하면 나도 덩달아 바로 깨서 재워주고를 계속 반복하다보니...

몸이 정상이 아닌 상태

아침에 쌀죽을 먹고 약을 한 알 먹었는데 약 효과가 있어서 그런가 몹시 졸렸다..


X-T1 | 1/350sec | F/8.0 | +0.67 EV | 23.0mm | ISO-200

X-T1 | 1/400sec | F/7.1 | +0.33 EV | 23.0mm | ISO-200


멋진 풍경들을 볼 수 있어 따분하지 않았다.

햇볕도 이제 봄이 왔다는 걸 알리지는 따스했다,

이제 겨울 옷들 전부 벗을 때가 온 것 같았다.


X-T1 | 1/350sec | F/10.0 | +2.00 EV | 23.0mm | ISO-400


이쪽으로 가는 건가...?

북쪽에서 도시 지날때 일반국도에서도 톨게이트를 지날때가 있었던 적이 있어서 그때가 생각나서 톨게이트 안쪽으로 들어가보는데


X-T1 | 1/400sec | F/8.0 | +2.00 EV | 23.0mm | ISO-200


충칭 이정표는 있는데 여기가 정말 맞나?


DSC-RX100M3 | 1/16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아니야 여기 뭔가 이상해

이건 고속도로야

다시 뒤로 되돌아갔다

GPS 경로가 살짝 어긋나있어서 길이 헷갈렸다


X-T1 | 1/350sec | F/9.0 | 0.00 EV | 23.0mm | ISO-400


여기가 올바른 길

하마터면 고속도로로 진입할 뻔 했다,


DSC-RX100M3 | 1/32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먼지가 가득한 덤프트럭 사이 도로를 지나가고


X-T1 | 1/400sec | F/9.0 | +0.67 EV | 23.0mm | ISO-400


마을에 무슨 좋은 일이 있을까요?

수 많은 주민분들이 앉아 이야기를 나누면서 음식을 나누고 있었다.

실제 이 전에도 많이 봤지만 이 이후에도 마을사람들이 옹기종기 모여 테이블에 앉아 음식을 나누는 모습들을 종종 볼 수 있었다,

중국 마을의 문화인 듯 하다


X-T1 | 1/105sec | F/16.0 | +0.67 EV | 23.0mm | ISO-200


아 좋다 ~

이렇게 내가 쉬고 싶을 때 쉴 수 있고

풍경 좋은 곳에 앉아 따스한 햇살을 받으며 숨도 돌리고 여유도 즐기고 

자전거여행의 매력일까?


DSC-RX100M3 | 1/16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간식거리를 좀 사볼까?

쌀과자 ? 해바라기씨? 약과? 뭘 사지?


DSC-RX100M3 | 1/2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마을에서 구입한 밀가루빵

이게 11위안이라니 ~ 이정도 양에 11위안이면 정말 싼 것 아닌가 !?


DSC-RX100M3 | 1/5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결국 약 먹고도 상태가 좋아지지 않아 오후2시쯔음 마을 근처 공사하던 곳에 텐트를 치고 일찍 쉬기로 했다.

텐트 쳐도 된다고 허락도 받았고 주민분 집에 가서 간단하게 씻고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125

DSC-RX100M3 | 1/125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몇 일전 왕형이랑 헤어지기전에 왕형이 슈퍼에서 사온 육포와 어제 마을에 받은 선물 중 하나인 쿵푸팬더가 그려진 딸기우유를 먹고 일찍 잠이 들었다.

그 강아지는 잘 있으려나..

그냥 데리고 올 걸 그랬나 괜스레 걱정되고 신경쓰이고

괴롭힘 안당하고 잘 지내고 있을지..

밥은 먹었을지 걱정이 되네요

새벽에 돌봐주느라 저도 잠을 제대로 못자서 몸 컨디션이 안좋아 일찍 누웠는데

앞으로 계속 잘 지내기를 기도라도 해야겠네요..


X-T1 | 1/140sec | F/4.0 | 0.00 EV | 23.0mm | ISO-400


2016.03.07 (D+38)

아침에 오랜만에 보는 마을 풍경,

각자 망태 하나씩 메고 마을을 걷고 있는 분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그 안에는 오늘 시장에서 팔 것 , 또는 사용할 것들을 담고 있었다.


X-T1 | 1/150sec | F/3.6 | +0.67 EV | 23.0mm | ISO-200


마을버스를 기다리는 中


X-T1 | 1/150sec | F/3.6 | +0.33 EV | 23.0mm | ISO-200


시골 마을 풍경들은 화려하지 않아도 사람냄새가 나서 정말 좋았다,

자연 풍경은 두말 할 것 없이 최고 ^^!


X-T1 | 1/320sec | F/5.6 | 0.00 EV | 23.0mm | ISO-400


오늘 왠지 비가 올 것 같은데 괜찮으려나..?

가다가 기회가 되면 한 번 물어봐야겠다,

별 일 없으면 충칭에 들어 갈 수 있을 것 같은데...


DSC-RX100M3 | 1/80sec | F/3.2 | 0.00 EV | 8.8mm | ISO-125


작은 식당에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 들어왔다


DSC-RX100M3 | 1/6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식당에서 주문한 7위안 면 !

얼큰하니 맛있다.

중국에서 면요리 먹은 것 중 당면으로 된 요리 빼고는 다 맛있었다,


DSC-RX100M3 | 1/30sec | F/2.5 | 0.00 EV | 8.8mm | ISO-125


식당 바로 옆 슈퍼마켓

간식 좀 사려고 들렸다,

봉다리에 과자를 담는데 500g 6위안


DSC-RX100M3 | 1/80sec | F/3.2 | 0.00 EV | 8.8mm | ISO-125


이 곳에서 먹고 싶은 걸 담아 무게에 마추면 된다,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320


중국의 과자 !

한국에서도 본 비슷한 과자들도 많이 있었다.


DSC-RX100M3 | 1/125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근처에 왜 이리 사람들이 많지 ? 하고 보니 꽃박람회 같은 곳이였다.

앞에 매표소가 있고 수 많은 사람들과 버스들이 이 곳을 찾아왔다,


DSC-RX100M3 | 1/125sec | F/4.0 | 0.00 EV | 25.7mm | ISO-125


건너편 길가에는 각종 먹거리와 과일 , 채소들을 팔고 있네요


DSC-RX100M3 | 1/80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드디어 보이기 시작한 충칭 외각

조금만 안쪽으로 더 들어가면 중심부로 들어갈 수 있었는데

외각 어딘가에 지붕 있는 곳 찾아서 캠핑 할 생각이였기에 날이 더 어두워지기 전에 빠르게 움직였다,


DSC-RX100M3 | 1/20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하지만 항상 타고 가던 도로가 갑자기 에어포트로드로 바뀌면서 자전거 , 오토바이 , 도보 이동이 불가능 해진 것,

우회도로를 찾아 가야했는데 엄청 헤맸다,

바이두에도 잘 안나와있고 MAPS.ME는 길이 끊겨있는 곳도 많아서 꽤 길을 헤맸던 곳..


X-T1 | 1/420sec | F/6.4 | +0.33 EV | 23.0mm | ISO-400


이 곳에서 잠시 쉬면서 지도를 보고 가는 길 점검을 해보는데 어렵다 어려워....

오늘 잘 수 있는건가..?


X-T1 | 1/140sec | F/5.6 | -0.67 EV | 23.0mm | ISO-400


막힌 곳도 나오고 어디로 가야될 지 한참을 헤메다 공안한테 물어봤다 .

일단 충칭 중심부로 가는 길이라도 좀 파악을 해둬야 될 것 같아서 가는 길을 물어보는데 공안아저씨가 친절히 설명을 잘 해줘서 찾아갈 수 있었다,


DSC-RX100M3 | 1/64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이 길로 쭉 가면 충칭 중심부,

이제 주변으로 텐트 칠 곳을 찾아야하는데

날씨를 보니 100% 비가 올 듯 했고....

아파트 지하 주차장 이나 안쪽으로 들어가고 싶어도 입구에서부터 바리게이트가 쳐져있거나 카드출입증을 찍고가야되거나 경비원들이 지키고 있어 들어가는 건 힘든 상황


DSC-RX100M3 | 1/30sec | F/2.5 | 0.00 EV | 8.8mm | ISO-125


우연히 발견한 쥐구멍에 들어갔다..

아파트 단지에 있는 상가 빈 건물 안으로 들어가게 됐다

중국여행 하다보면 이런 곳을 꽤 많이 발견하게 됐는데 비 올 것 같을 때 종종 이용하려고 했는데 드디어 오늘 이용하게 됩니다.

문이 잠겨있는 곳도 많아서 복불복...ㅎ

길도 잃고 헤메고 충칭 중심부로 가는 길 찾는데 힘들었지만

물어보고 또 물어봐서 길을 찾았고 텐트도 무사히 치고 내일 충칭 중심부로 들어가서 구경만 하고 구이양으로 내려 갈 생각이다,


DSC-RX100M3 | 1/80sec | F/2.8 | 0.00 EV | 25.7mm | ISO-400


2016.03.08 (D+39) ~ 2016.3.09 (D+40)

다음날 아침 일어나보니 역시 비가 왔었고

상가 근처에는 아침 일찍 시작하는 사람들의 허기를 달래주는 길거리식당들이 많이 있었다.

먹고 갈까 말까 한 참을 고민했던 곳

 그냥 맛 좀 보고 갈 걸 그랬네요 ㅎ

이제 와서 후회를 ~


DSC-RX100M3 | 1/6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충칭 중심부로 향하는 길 ,

비는 다행히 오지는 않았지만 이슬비가 촉촉하게 내리고 있었다,

비에 대한 안 좋은 추억? 사고가 있어서 아직까지 꽤 민감하게 반응을 했다..

하마터면 세상을 뜰 뻔 했으니..ㅠㅠ


DSC-RX100M3 | 1/80sec | F/3.2 | 0.00 EV | 8.8mm | ISO-125


도심 답게 고층 건물들이 많이 보이네요

사람도 많고 건물도 많고 차량도 많고 매연도 .. 

베이징 만큼은 아니지만 충칭도 거미줄처럼 복잡하게 도로가 이어져있었다.


DSC-RX100M3 | 1/6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읔.. 사이로 지나가려는데 지나갈 수가 없다.

중심부로 가는 길이라 그런지 엄청난 차량들로 인해 정신이 없었다.

핸드폰을 주머니에 넣어놓고 나중에는 어딨는지 못 찾아서 혹시 오다가 떨어뜨렸나 하면서 되돌아오기도 했었다,


DSC-RX100M3 | 1/3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충징 중심부에는 이런 가로숲길이 정말 많이 있었고

비가 와서 촉촉히 젖어있고 날씨가 약간 흐리고 산책하기 딱 좋은 날씨였다,

아 그냥 여기 하루 머물고 산책이나 할까?

고민 끝에 그냥 충칭을 빠져나가기로 결정했다.

계속 머물수는 없어 이제 빠져나가야 될 시간..

조금 더 있고 싶었지만 더 지체하다간 언제 쏟아질 지 모르는 비 때문에.

한 바퀴 중심부를 둘러보는 걸로 만족하고 재빠르게 빠져나갈 준비를 합니다,


DSC-RX100M3 | 1/125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버스 따라가면 충칭 중심부에 있는 다리를 건너게 되는데


DSC-RX100M3 | 1/125sec | F/5.6 | 0.00 EV | 21.0mm | ISO-125


다리 양 끝에는 이런 동상이 양 옆으로 세워져있었는데 어떤 의미일까요..?

지나가는 사람들마다 멈춰서서 사진을 찍고 가길래 저도 멈춰서 찍고 갑니다 ㅎ


DSC-RX100M3 | 1/80sec | F/5.6 | 0.00 EV | 21.0mm | ISO-125


앞에는 신시가지

뒤에 지나 온 곳은 구시가지로 나누면 되는 걸까요?

이 다리를 기준으로..ㅎ

bye 충칭

왕형 덕분에 생각보다 일찍 들어오게 된 충칭

약 6일정도는 더 일찍 들어오게 된 듯 합니다, 


DSC-RX100M3 | 1/125sec | F/5.6 | 0.00 EV | 18.7mm | ISO-125


다리 건너니 양 쪽에도 다른 모습의 동상들이 있네요.

의미를 알 수 없지만 이 다리에는 4개의 동상이 양 옆 양 끝에 위치해 있었다,

각자 모양도 다 다른,

이 두 동상은 뭔가 애절한 느낌이 나네요..

만날 수 없는 사랑?


DSC-RX100M3 | 1/125sec | F/1.8 | 0.00 EV | 8.8mm | ISO-4000


지하 터널을 지나서 가는데 이슬비가 계속 해서 떨어지는 상황..


DSC-RX100M3 | 1/80sec | F/3.5 | 0.00 EV | 8.8mm | ISO-125


충칭대학교를 지나 계속해서 달리는데 이슬비가 계속 내린다.

이슬비도 계속 맞으면 젖기마련 온 몸이 젖기 시작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400


도저히 안될 것 같아서 잠시 식당에 들어가서 안경도 좀 닦고 얼굴도 좀 닦고 

점심도 먹을겸 어떻게 할지 생각 좀 해보려고 메뉴판을 보는데 뭔지는 모르겠고..


DSC-RX100M3 | 1/50sec | F/2.8 | 0.00 EV | 16.6mm | ISO-160


면요리중 그나마 제일 저렴한 6위안 면들 중 소면 아래있는 면요리를 가르키면서 달라고 합니다 ㅋ...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500


소스에 잘 버무려서 먹으니 맛있었던..

양이 너무 적어서 아쉬웠지만 약간 독특한맛?

향신료때문에 그런가? 소스 맛이 조금 특이했다


DSC-RX100M3 | 1/30sec | F/2.5 | 0.00 EV | 8.8mm | ISO-125


빗줄기가 점점 거세지는...

어쩔 수 없이 가다가 공사장이나 지붕있는 곳 찾아 캠핑을 하기로 결정.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640


ㅋㅋㅋ...

우연히 찾은 빈 상가건물 문 열어보면서 다니다 한 곳 딱 열리는 곳이 있어 들어가 텐트를 쳤다,

꽤 이른 시간이 쳐서..

패니어도 좀 닦고 정리도 좀 하고 버릴 물건 있는지 확인도 좀 하고 정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DSC-RX100M3 | 1/13sec | F/1.8 | 0.00 EV | 8.8mm | ISO-3200


다음 날,

새벽에 깨서 나가보니 비가 계속 떨어지는 상황

흠 .. 오늘 텐트 접지말고 내일까지 상황을 지켜봐야될까 ? 아니면 조금만 더 상황을 보고 움직여야될까... 고민 중


DSC-RX100M3 | 1/3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결국 빗방울이 계속 떨어져 움직이기 힘들다라는 판단을 하고

하루 더 저 안에 머무는 걸로 ~

하루종일 저 안에 갇혀있을 수는 없으니 잠깐 밖으로 나와 근처에 식당이나 볼거리가 있는 지 둘러봤다 


DSC-RX100M3 | 1/30sec | F/2.5 | 0.00 EV | 8.8mm | ISO-125


바로 옆에 식당 하나 있길래 들어가보는데

뭐가 뭔지 모르겠다

그냥 차오판 있는지 물어봤는데

아무래도 차오판은 없는 것 같은데... 

알겠다고 하시면서 주방에 메세지를 전달하시는 아주머니,


DSC-RX100M3 | 1/50sec | F/2.8 | 0.00 EV | 25.7mm | ISO-800


차오판은 메뉴에 없는데 고기볶음이나 야채볶음 등 주문하면 밥이 나오나보군 @.@

저거 시킬 껄 그랬나..?

츠판 주라고 할 껄 ~


DSC-RX100M3 | 1/30sec | F/2.5 | 0.00 EV | 8.8mm | ISO-125


이게 차오판..?

닭고기살 조금 들어가고 야채 살짝? 그리고 소금으로 살짝 간을 한 듯 하다...

이게 9위안...

뭔가 심히 먹으면서 불만족스러웠던...-0-


DSC-RX100M3 | 1/30sec | F/2.2 | 0.00 EV | 8.8mm | ISO-125


저녁에는 근처 다른식당으로 가보기로 하는데 여긴 어떠려나...

신 건물 답게 내부도 꽤 깔끔하고

Wifi도 터지고 좋네 !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160


주문한 면요리를 기다리면서 ...


DSC-RX100M3 | 1/3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나왔다~

엄청 매콤해서 한 입 먹자마자 기침을 했던..

야채들도 밑에 듬뿍 들어가 엄청 매콤했던것 빼고 마음에 들었고 가격도 5위안으로 매우 착했다,

그렇다 나는 전 날 비가 와서 라이딩을 중간에 중지하고 빈 상가건물에 들어와 텐트를 치고 있다가 

그 다음날에도 비가 계속 내려 하루 더 연장하면서 쉬었던 것이였다.

언제까지 비가 온다고 피할 수는 없지만 아직 3년여전에 있었던 자전거사고가 잊혀지지 않고 트라우마로 남아 빗길라이딩을 되도록이면 안하려고 한다,


DSC-RX100M3 | 1/30sec | F/1.8 | 0.00 EV | 8.8mm | ISO-160


2016.03.10 (D+41)

오늘은 비가 와도 무조건 출발해야한다,

더 이상 건물안에서 지낼 수는 없다 !

다행히 출발 하려고 마음 먹은 날 비는 오지 않았습니다,


DSC-RX100M3 | 1/30sec | F/2.2 | 0.00 EV | 8.8mm | ISO-125


아침에 어제 저녁에 먹었던 식당에 다시 가서 어제 먹었던 면 그대로 다시 주문 합니다 ㅎ


DSC-RX100M3 | 1/5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어제보다 덜 매콤한..?

어제 먹으면서 계속 기침을 한 내 모습을 보고 일부로 덜 맵게 해주셨나..?

어제랑은 매운맛이 확실히 비교가 됐던...


DSC-RX100M3 | 1/1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출발할 때에 비하면 머리도 많이 자랐고 수염도 잘 자라지 않는 편인데 꽤 길었고...

씻지도 못한지 벌써 몇일째인지..

머리는 완전 떡이되서..하하하


X-T1 | 1/140sec | F/5.0 | +0.67 EV | 18.5mm | ISO-400


거의 이틀을 상가안에 들어가 푹 쉬었다가 밖으로 나오니 페달질이 가벼워졌다.

상가 안에서 하도 할게 없어서 핸드폰으로 다운 받아 온 판타지소설도 보고 찰리형님 네팔여행 동영상도 다시 한 번 보고 그랬는데

찰리형님 영상보니 어찌나 이틀내내 빨리 다시 달리고 싶어서 몸이 근질근질했는데

오늘 튀어나오니 몸이 엄청 가볍게 느껴졌다.


X-T1 | 1/60sec | F/5.6 | +1.00 EV | 98.6mm | ISO-3200


중국 마을에 들어가서 미용실도 들여다보고 ~

저도 한 번 다듬긴 해야되는데 조금 더 길어서 .. 아니 아예 몇년동안 안짜를수도..?



빵이나 몇개 사야겠다..!


DSC-RX100M3 | 1/100sec | F/4.0 | 0.00 EV | 8.8mm | ISO-125


길쭉한 튀김빵을 2개 구입하고 물까지 얻었다 

마침 물이 다 떨어져서 물도 얻을 수 있는지 여쭤봤는데 따끈따끈한 물을 가득 채워주신 사장님 ^.^


DSC-RX100M3 | 1/500sec | F/4.0 | 0.00 EV | 25.7mm | ISO-125


누군가 길 한복판에 폭죽을 터트렸다 

지나갈 수가 없었던..

왜 길 한복판에다가 터트렸지? 의도가 뭐지?


X-T1 | 1/150sec | F/5.6 | 0.00 EV | 135.0mm | ISO-200


망태를 짊어지고 어디론가 향하시는 할머니,


X-T1 | 1/150sec | F/5.6 | 0.00 EV | 18.0mm | ISO-400


충칭에서도 봤지만 내려오면서 꽤 많은 가로숲길을 볼 수 있었다.

새로운 풍경에 보는 재미가 있었다,


X-T1 | 1/420sec | F/6.4 | +1.00 EV | 18.0mm | ISO-400


충칭을 들어서기 전 , 벗어난 후 날씨는 계속 흐린 상태였다,


DSC-RX100M3 | 1/32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다음 마을로 들어가는 입구..

여기 맞지..? 길..

이쪽으로 가면 되나...? 라고 의심을 한 곳


X-T1 | 1/70sec | F/5.6 | +0.33 EV | 83.3mm | ISO-200


아기용 망태...ㅎ

정말 귀엽게 잘 만든 것 같다 

저 안에 아기가 쏙 들어가서 앉아있는데 왠지 모르게 귀여운..


DSC-RX100M3 | 1/32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건너편에 작은 마을 하나 보이고


DSC-RX100M3 | 1/32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앞에 뭐라 써있는데 읽은 수는 없다..


X-T1 | 1/400sec | F/5.6 | +0.33 EV | 58.9mm | ISO-200


조금 더 큰 도시를 향해 들어갔다.

이 곳의 이름은 충칭에서 조금 더 아래에 위치한 Yipin Town


DSC-RX100M3 | 1/80sec | F/2.8 | 0.00 EV | 25.7mm | ISO-200

DSC-RX100M3 | 1/320sec | F/5.6 | 0.00 EV | 8.8mm | ISO-125


이 곳은 뭐랄까? 

작은 충칭?

충칭이라는 도시와 매우 흡사하게 생겼다

중심부 가로숲 길부터 시작해서 충칭에서 봤던 이미지를 여기서도 느낄 수 있었는데

돌아다니면서 어..? 충칭이랑 엄청 비슷하네 ? 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던 곳


X-T1 | 1/400sec | F/6.4 | +0.33 EV | 32.6mm | ISO-400


아쉽게도 강물의 상태는 좋지 않았다


X-T1 | 1/350sec | F/5.6 | +0.33 EV | 18.0mm | ISO-400


조용하고 한적했던 도로

나 혼자 이 도로를 시원하게 달리고 있었다,

도로 상태도 좋고 날씨도 좋고 기분도 좋고 해피바이러스야 ~ 널리 퍼져라 !


X-T1 | 1/160sec | F/5.6 | -1.00 EV | 62.4mm | ISO-200


저 멀리 떨어지는 작은 폭포를 우연히 보는데

카메라를 꺼낼 수 밖에 없네요 ㅎ

자연이 만든 작은 폭포 , 가까이 다가가고 싶지만 다가갈 수는 없어 아쉬웠던 곳


X-T1 | 1/125sec | F/5.6 | 0.00 EV | 36.6mm | ISO-200


학교 운동장 

입구는 굳게 닫혀있어 들어가지는 못하지만 위에서 내부를 바라볼 수 있어서 잠시동안 바라보고 


DSC-RX100M3 | 1/80sec | F/2.8 | 0.00 EV | 8.8mm | ISO-125


오늘은 폐주유소에 쌓인 흙더미 위에서 텐트를 치고 하루를 마무리 

혹시 자고 있을 떄 비가 올 수도 있으니 ~ 최대한 비가 안 맞게 안전하게 자려고 발버둥을 친 결과 

오늘도 이렇게 지붕이 있는 좋은 곳을 발견했다 

비가 계속 내리는 바람에 충칭에서 거의 이틀 발 묶이고

지금은 충칭을 지나 구이저우성 구이양을 향해 가는 길 ,

비 오는 날은 아직 약 3년? 4년? 전 겪었던 사고 트라우마가 있어 달리는데 애로사항이 정말 많지만

언제까지 계속 피할 수만은 없는 법..

하지만 지금은 피하고 싶은 비..

최대한 피하고 싶은데 과연 중국 여행하면서 비 안 맞고 라이딩을 할 수 있을지...




2016/03/05 = 식비 6위안 @자전거이동거리 64km

2016/03/06 = 식비 11위안 @자전거이동거리 51km 

2016/03/07 = 식비 7위안 , 과자 6위안 @자전거이동거리 92km 

2016/03/08 = 식비 6위안 @자전거이동거리 35km

2016/03/09 = 식비 14위안 @자전거이동거리 0km 

2016/03/10 = 식비 8위안 @자전거이동거리 108km 


2016년03월05일 ~ 2016년03월10일 자전거이동거리 350km

총 자전거이동거리 1.982km / 교통수단이동거리 1.022km



= 2016년03월05일 ~ 2016년03월10일 : 사용금액 58위안 (약 9.380원)

2016년1월30일 ~ 2016년03월10일 총 사용금액 382.375원



YJT(사진여행)

여행, 사진. 그리고 우리 살아가는 이야기 with 시가카페(산본)

    이미지 맵

    세계여행(박정웅:John)/▶시즌1 동남아시아 다른 글

    댓글 0

    *

    *

    이전 글

    다음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