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02.13 ~ 2016.02.15 (D+17)

KOREA - China 

City : Shouyang - Jinzhong - Taigu - Zhaoyu

2016.02.13 (D+15)

새벽에 잠깐 눈을 떠서 밖을 보니 비가 내리는 것도 아니고 눈이 쌓여있다...?

응 ?

쌓여있네..

그렇다면 얼어버릴 가능성도 있다는건데 ?

일단 음 비오는 것보단 좋다 .. 조금 더 자고 일어나서 생각해보자

오늘까지 쉴 필요 없이 조금 있다가 아저씨 오시면 인사드리고 출발하면 되겠구나 !

출발 준비를 마쳐놓고 사무실 내부 땅콩껍질이나 해바라기 껍질 등 떨어져있는거 정리도 하면서 사장님을 기다렸다.

이 곳이 어딘가 하고 검색을 해보니.

STATE GRID 

 국가전력회의 일부 부서를 기반으로 2002년 12월 설립된 국가지주회시사로 송전, 변전, 배전 등 전력망 구축과 운영을 통해 전력을 공급하는 초대형 기업으로 2006년 포춘지 500대 기업 중 32위를 차지하였고. 본사는 베이징(北京) 소재에 있다고 합니다.

간단히 말하면 중국 전문전력업체 라는 것였습니다.

실제 여행하면서 이렇게 생긴 간판을 종종 많이 볼 수 있었다.

사장님이 오셔서 같이 사진도 찍고 오늘 출발해야 될 것 같다고 말씀 드리고 감사하단 인사를 드리고 출발준비를 했다..

감사합니다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일단 눈 길이라 조심 조심해서 올라가고 내려갔다.

언제 미끌어질지 모르기 떄문에 긴장한 상태..

한 마을 중심부를 지나다가 보게 된 곳.

지나가는 마을의 이름은 서우양현.

산시성(山西省) 진중시(晋中市)의 현으로 성 중부, 진중분지(晋中盆地)에 위치하고 있으며 

난온대대륙성기후로 연평균 기온은 9.8℃, 연 강수량은 462.9㎜이다. 

현 정부(县政府)는 차오양진(朝阳镇), 조양진에 소재하며 행정구획은 7개 진, 7개 향(乡)으로 이루어져 있다고 한다

이건 뭐 진짜 기찻길 사이 가운데가 움푹 패여있어서 자전거가 들썩 거리는데 자칫 잘못하면 중심 잃을뻔 했다.

가뜩이나 눈까지 와서 미끄러운데 말이죠.

정말 자짓 잘못하면 넘어지는 상황

가면서 3번이나 미끌어질뻔 했다.

아찔한 상황 !

정신집중 

톨게이트쪽은 무슨 일이 났는지 차들이 빠져나가지도 못하고 있었다.

가까이 가기에는 도로가 너무 미끄러워서 제 몸도 간수 못하는데 무슨일인지 확인 할 생각을 못했다.

지금 이 사진도 겨우 찍었습니다 빙판길 위에서 겨우 중심을 잡아 찍었고

브레이크를 최대한 잡아보지만 바퀴는 미끌리면서 점점 밑으로 내려가고 있는 걸 억지고 붙잡아 다른 곳으로 빠져나왔다.

타이위안까지 남은 거리 61km

타이위안 도심 내로 들어가서 호스텔 잡고 구경을 할지

아니면 주변 도로 겉 돌다가 시안으로 가는 길 타고 내려갈지..

고민 중

S216 도로를 타고 달리는 중

우연하게 들린 식당 

여기에서 머물게 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오랜만에 지출이기도 했고 여기까지 오면서 정말 많은 분들 도움을 받았었다.

그 기억들은 되새기며 그 분들과 있었던 추억들은 되새기며 시안까지 가는 길이였다.

눈까지 오는바람에 온갖 신경을 다 써서 진이 빠진 상황에 들린 식당.

메뉴판...

어...어 뭘 시켜야 될지 참 난감....

면요리가 어딨더라 왜이렇게 어지럽지...

카메라를 꺼내 엊그제 먹은 라면을 보여주면서 면요리 아무거나 주라고 몸동작으로 참 어렵게 했는데

주인누나? (꽤 젋어보였습니다)가 잘못 이해했는지 라면을 먹고 싶어하는 걸로 알아들으셔서

남편분이 차를 타고 라면을 사오시는 상황이 되버렸다...

너무 죄송하게 번거롭게 해드렸네;;

나중에 알게 됬지만 29살 누나 !

저랑 2살 차이가 나서 깜짝 놀랬다 

그리고 관계가 ~~ 처음에는 누나의 딸인 줄 알았지만 아니였고

가족 중 한명이였습니다

아 뭐라 설명을..아아아아아아악!!!

누나의 아들 ~ 한 참 어린이집 다닐 나이죠.

머리스타일도 특이했고 너무 귀여웠다 

말썽꾸러기 ~ ㅎㅎ

누나가 라면 말고 다른 면 요리를 해준다고 해서 일단 알겠다고 끄덕였다..

라면 사오신 형님...

번거롭게 해서 죄송합니다 @.@;;

그런데 고기가 나온다.

응?

면요리만 시켰는데 못 알아먹어서 다른 것도 주문했었나??

면요리 반찬 치고 너무 고급스러운데..

땅콩에 오이 볶은 이 요리 와 진짜 짱 맛있었다 !

일단 주셔서 고기와 땅콩오이간장에 졸인 요리는 다 먹었지만

또 고기를 내다주십니다...

면요리 안시키고 내가 고기요리를 시켰나....?

고기 리필이 끊임없이 이어졌다

오늘 하루 요요~ 꼬맹이님이랑 하루종일 놀았죠 ㅎㅎ

와 ~ 베이징을 출발해서 식당에서 처음 먹는 요리인데

뭐가 이렇게 푸짐하지?

그릇 넘치게 한 가득 나왔다

토마토를 쪄서 국물을 내고 중간 중간 계란과 야채들 그리고 수제비 같은 면 !

이야 ~~~~~~~~~~~~~

국물부터 면 하나 하나 정말 맛있던 요리

이건 지금 시안에 와서 쓰는 글이지만 꼭 다시 가서 한 번 더 먹고 싶은 요리 !

국물까지 싹 다 긁어먹었다.

토마토로 이런요리가 가능하다니 !

감사합니다 누나 !

형님의 나이는 30살 누나랑 1살차이였다 ㅎ

저는 이제 27살 ~ 친형 친누나 같았다 

아이들도 점심밥을 먹고

같이 사진도 찍고 

서로 언어는 안통했지만 정말 잘 통했다 ㅎ

위쳇 아이디도 서로 교환하고 ~ 

음식 다 먹고 모두 해서 얼마냐고 물어봤다.

꼬마아가씨가 주방에 들어갔다 나오더니 계산기로 0을 누릅니다.

아니 아니 내가 먹은게 얼마냐구 ~~~ 지우고 다시 !

0 을 누릅니다..

엥? 무료로 주신거라구 !?

고개를 연신 끄덕이는 꼬마아가씨 ~ ㅎㅎ

꼬마아가씨가 밖으로 나가자고 해서 같이 나갔는데 마을을 돌아다니면서 저를 여기저기 소개시켜줬다 ㅎ

식당 바로 옆에 살았던 동생

꼬마아가씨가 소개 시켜줘서 친해지게 되고

같이 뒷산도 올라갔다..

춥지 않냐고 물어봤는데 계속 괜찮다고 한다.

엄청 추워보이는데;;;

그리고 슈퍼를 가자고 해서 같이 갔는데

아무래도 너무 추워보여서 겉옷을 벗어 입혀줬다.

신났구만 !

보기 좋다 

활짝 웃자 ~

동생 손을 꼬옥 잡고 과자 한 봉지 들고 다시 식당으로 가는 길

식당에 도착해서 몸 좀 녹이고 과일을 가져다 주셔서 뭔가 하고 보는데

한 참을 뚫어져라 봤다.

이게 뭐지..?

아 ~ 배구나...

너무 작아서 못알아봤다

사과보다 작아서 무슨 과일인지 몰랐던 것 ㅎ

꼬마아가씨가 또 나가자고 한다.

이번엔 어디 !? 

강가에 가자고 한다.

아주머니는 양들을 끌고 어디론가 가고 계시고

그러다 ~ 얼음 깨지만 큰일나 ...

하면서 어느새 저도 올라와있는데 꼬마아가씨가 밟았던 곳을 졸졸 따라 밟아갔다 ...ㅋㅋ

(은근히 겁이 많은)

톡톡 건들여보고 괜찮은면 들어갔죠 ~ 

계속해서 따라 갑니다,

우리 어디까지 가는가니?

아까 지나갔던 양들은 여기에 있었다

먹이를 먹고 있었는데 연령대는 다양하게 있었습니다 ㅋ 어린양부터 거대한 양까지...

새끼양을 집어든 꼬마아가씨 

사진 한 번 찍어주고 ~

와 ~ 양이 풀 뜯어먹는 모습 가까이서 보는 건 처음이다.

등에 빨간 표시가 있는 것 보니 주인분이 알아볼 수 있게 표시를 해둔거겠죠..?

조금 더 큰 염소를 집어드는데

무겁지 ~?

표정이 ~~ 그게 뭐야 !

계속 강 따라 올라가자는 말에 따라 올라갔다.

어디까지 가려고 ~?

설마 이 강 끝까지 가려는건 아니지 ?

나도 사진 좀 찍어줘~~

여기 자리까지 정해주면서 여기 서있으라고 한다

여기 맞아 ?

제일 자신 있는 포즈로 한 번 찍어봅니다 ㅎ

잘 나왔다 확인 할 겨를도 없이 꼬마아가씨를 따라 계속 얼어버린 강 위로 위로 올라갔다.

결국 이 강의 끝까지 가서야 집으로 돌아간..

가자 가자 집으로 ~

힘 다 빠졌다 !!

저녁이 되니 손님들이 또 많이 와있었다.

주 손님들은 대형트럭기사님들이였다

마을 근처에 대형트럭 몇대가 주차되어있다면 둘 중 하나 였다.

정비소가 있거나 , 식당이 있거나


원래는 캠핑할 곳을 주변으로 찾아봤지만 꼬마아가씨와 누나가 집에 방이 많이 있으니 안에서 자도 된다고 허락을 해줘서 

집 안에서 따뜻하게 보낼 수 있었다.

식당 바로 뒤에 가족들이 보내는 집이 따로 있었고 나는 집 마당에 자전거를 세워두고 패니어를 방안으로 옮기고 다시 식당으로 왔다.

오늘의 저녁까지 이렇게 얻어먹게 됐다

점심 저녁을 너무 많이 먹어서 그런지 엄청 배가 불렀고 정말 이제 아무것도 배에 들어가지 않을 정도로 먹고나니

숨도 쉬기 힘들었다..

커...컥...

정말 죄...송한데 더 이상은 안될 것 같습니다다..

숨도 못 쉴 것 같아요 ㅠㅠ

정리를 같이 도와드리고 차를 타고 어디론가 향하는데 KTV 라는 곳으로 들어갔다

처음에는 무슨 방송국 관련 된 곳인 줄 알았다 , 도시에 들어가면 작은 도시여도 안에는 KTV 라는 곳이 있었다

설마 이 곳이 노래방이였을 줄이야 !

중국 노래방 참 정말 KTV 이 곳은 시설이 잘 갖추어져있었다.

중국노래도 있었고 몇 곡 안되지만 한국노래도 간간히 있었고

배가 너무 불러있던 상황이라 춤을 열심히 췄다 

1시간을 좀 넘게 같이 놀고 나와서 집으로 가서 자고 소개 받은 방에 가서 자게 됐다.


2016.02.14 (D+16)

아침에 일어나서 씻고 식당으로 가니 꽃빵과 함께 아침을 가족분들과 함께 먹었습니다.

땅콩에 고기에 꽃빵 !

꽃빵 처음에 먹었을 땐 별로 맛이 없었는데

확실히 반찬들과 곁들어서 먹으니깐 정말 정말 맛있었습니다.

응..?

어디가니 ?

꼬마아가씨가 가방을 메고 어디론가 가려고한다.

도시에 있는 자기 집으로 이제 간다고 합니다

앗 !? 식당 뒤에 있는 집에 너희 집 아니였니 !?

아니라고 한다 ㅠㅠ

이제 알아버렸네;;;

첫날에 뵜었던 아버지와 함꼐 차를 타고 도심으로 간 꼬마아가씨 안뇽 ㅠㅠ

식당 누나는 언제든지 머물다가 편할 때 가도 된다고 하셨지만 ~ 이렇게 주인공이 가버리니

뭔가 허무한...

오늘은 뭔가 도와드려야겠다 ! 라고 생각하고

들어가서 가게 정리를 도와드렸다

오픈 하 전 빗자루로 쓸고 걸레로 닦고 도와드렸더니

누나가 마늘도 까는 것 좀 도와달라고 해서 열심히 마늘도 까고

다 까려고 했는데 손님이 갑자기 많이 들어와서 손님 맞이를 했다

뭐,,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이제 테이블에 의자 부족해면 안에서 가져다 주고~

먹고 간 음식 그릇 뒷정리 하는 것 뿐..

음식을 모르고 중국말을 모르니 제가 서빙할 수 있는 것도 아니고 요리를 잘하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뒷 정리를 도와드렸다.

가득 가득 메운 기사님들

실제 밖으로 나가보니 대형트럭로 사방으로 둘러쌓여있었다 ...

한바탕 손님들이 왔다가고 정리를 시작했다.

쓸고 닦고 , 쓸고 닦고

식당안에 음식이 나오기전에 드시라고 땅콩과 해바라기씨 사탕 초콜릿 바구니가 식탁마다 있었는데

땅콩과 해바라기씨의 껍질들도 식탁과 바닥은 엉망이였지만 그래도 정리를 하다보니 금방 끝이 났다.

완료 ~ 끝 !

그리고 이제 안으로 들어가서 아직 끝나지 않은 설겆이를 도와드렸다

어느정도 안정이 되니 형님이 점심밥을 만들어 주셨다.

허허 +_+

점심밥이다 ..쩝쩝 이번엔 어떤요리가 +_+

두부요리와 햄 그리고 면요리 !

뭔가 마시면 시원~~~~~~할 것 같은 개운 할 것 같은 면요리

감사합니다 !

앉아서 쉬니 어느새 또 어둠이 지고

저녁을 드시러 온 기사분들로 꽉 찹니다.

저는 또 한 쪽에 대기하고 있다가 손님들이 드시고 나간 자리 뒷정리와 설겆이를 담당해서 했다.

오늘의 저녁 !

이 면요리 위에 올라간 것도 토마토였다

처음에 와서 먹은 요리랑 비슷했는데 양이 너무 많아서 다 먹는데 정말 애 먹었다....

식당에서 파는 술....

으으..이미 한 번 경험을 해봐서

생각만 해도 그 쓴 도수 맛이 후욱 올라온다.

술들을 그렇게 많이 비싼 편은 아니였다.

한국보다는 훨씬 싸죠?

오늘의 저녁은 끝나지 않았다. 

아까 먹은 면요리에 이어 또 엄청난 요리들이 주방에서 쏟아져나왔는데 형님과 누나와 친구분들과 함께 먹었다,

함께 이렇게 앉아 음식을 나누고 이야기를 나눌 수 있다라는게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여행을 떠나서 더욱 더 느끼게 됐다.


2016.02.15 (D+17)

삼일째 되는 날 ~

나는 혼자 이 집 안에서 잤고 가족분들은 식당에 있는 방 한켠에서 주무셨다.

원래 평소에서 그 곳에서 주무시는 듯 보였다

여기가 화장실 ~

집 안에 화장실이 없어 새벽에 화장실 가려면 아예 밖으로 나가야 했다.

이제는 번거롭지도 귀찮지도 않고 당연하다는 듯 야외화장실로 향하는 ㅎ

색다른 경험이였다 

아침도 꽃빵과 함꼐 이 국물로 함께 했다

뭐랄까 우리나라 식혜와 많이 비슷한?

단맛은 나지 않지만 이 국물 아래에 밥이 깔려있어서 한끼 식사로도 충분했다.

아침에 방에서 꺼내 온 핫초코와 커피

평소에 먹을 일이 없어 계속 패니어 안에 있었던 식량들을 꺼내왔다.

식당안에 따뜻한 물도 있기 때문에 형님과 누나에게 핫초코와 커피를 한 잔 타드리려고 ~ ㅎㅎ

같이 티타임을 즐기고 나는 오늘도 마늘을 깐다

제법 숙련이 되서 그런지 이제는 능숙하게 까지만

누나를 따라가려면 멀었다..

저보다는 족히 1.5배는 빠른...ㅠ

그리고 점심시간 ~ 

흰 쌀밥이 ^.^

언제 먹어도 맛있는 흰 쌀밥에 형님이 직접 만들어주시는 얼큰한 국물까지 !

병에 든 황도도 먹어보라고 해서 아이와 함꼐 나눠 먹었다.

언제 출발 할까 고민하다가

오늘까지만 머물다가 내일 출발하기로 결정한 상태

오늘도 가족분들과 함께 보내고 저녁에 짐 싸서 출발 준비를 해야겠구나..

하지만 오늘 손님은 받지 않았다.

가게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영업을 하지 않았고 끝내 형님과 누님은 싸우신 듯 보였다.

뭐가 잘못 되었을까...ㅠ

뭐라 말을 해야될지도 모른채 아들과 함께 조용히 있었다...

킄....어떻게해야될까...@.@;;

저녁이 되서야 서로 마음이 풀리셨는지 이야기를 나누셨는데 누나의 마음은 완전히 다 풀리진 않은 것 같다.

그래도 웃으면서 저를 맞이해주시는데

이제 괜찮으신걸까...

집으로 가서 내일 갈 준비를 해야되서 이야기를 나누다가 집으로 가서 정리 좀 한다고 하니

여행하면서 먹으라고 이렇게 봉투에 한 가득 담아주셨다...

모과음료 , 도넛츠 , 사과 , 쌀과자 , 라면 , 라면과자 , 비스킷

이렇게 많이 싸주셨다....

참..3일동안 머물면서 해드린게 없는데 이렇게 갈 때까지 응원해주시고 도와주시니..

뭐라 더 감사의 말을 전해야할지...

짐들을 다 꾸리고 싸주신 식량도 잘 챙겨서 패니어에 넣고 내일부터 달릴 경로 다시 한 번 살펴보고 잠에 들었다.

행복하게.

누나와 형님의 따뜻한 손 길을 가슴에 품고 꿈속으로 ...

3일동안 머무면서 한끼 한끼 꼬박꼬박 잘 챙겨주시고 

같이 웃고 같이 정리하고 함께 했던 시간들 가슴 깊이 새겨놓았다.


2016/02/13 = 0위안 @자전거이동거리 31km

2016/02/14 = 0위안 @자전거이동거리 0km 

2016/02/15 = 0위안 @자전거이동거리 0km

총 자전거이동거리 : 594km


= 2016년02월13일 ~ 2016년02월15일 : 사용금액 0위안

 2016년1월30일 ~ 2016년02월15일 총 사용금액 194.530원

신고

   0




위로가기